알뜰교통카드 폐지, K패스(KPASS) 도입 21.6만원 돌려받는다!

계속해서 오르는 고정 지출비 중에서 최근에 지하철,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 요금이 인상되면서 부담이 점차 늘어가고 있죠. 저 같은 경우에는 마을버스와 지하철을 갈아타며 출퇴근을 하는데 대중교통 이용요금이 1일 3천원이 조금 넘습니다.

그래서 알뜰교통카드를 통해서 교통비를 조금이나마 절약하고 있는 중인데 알뜰교통카드가 곧 폐지될거라는 소식이 들려오네요. 2024년 7월부로 종료되고 기존의 알뜰교통카드를 대신해 새롭게 지하철버스통합정기권인 K패스(Kpass)가 도입된다고 합니다.

KPASS

 

K패스(Kpass)란?

국도교통부에서 추진하는 지하철버스통합정기권 K패스(Kpass)는 선불충전식과 후불형 체크, 그리고 신용카드를 통한 이용이 모두 가능한 교통카드입니다.

이용계층(일반, 청년, 저소득층)에 따라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 이용 요금의 약 20~50%가 적립되고, 다음달에 환급받을 수 있는 교통카드입니다. 현재 시행되고 있는 알뜰교통카드 보다 한 단계 업그레이드 버전인 것 같습니다.

 

K패스(Kpass) 혜택

K패스(Kpass)는 매월 21회 이상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이용계층(일반, 청년, 저소득층)에 따라 대중교통 이용 금액의 20~53%를 최대 60회까지 적립하여 지원 범위 내에서 최대 216,000원을 환급해 줍니다. 특히 청년층은 연간 최대 324,000원까지, 저소득층은 연간 최대 576,000원까지 환급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K패스(Kpass)는 이동거리와 지출 금액과는 상관없이 최소 월 21회부터 최대 월 60회까지 적립이 가능합니다. 적립률은 일반 20%, 청년 30%, 저소득층 53.3% 이 적용됩니다.

지출 금액 1,500원일 경우 최대 돌려 받을 수 있는 월 금액은?

구분 일반 청년 저소득
적립률 20% 30% 53.3%
적립액(1회) 300원 450원 800원
월최대 적립액(60회) 18,000원 27,000원 48,000원

 

K패스와 알뜰교통카드 비교

현재 시행되고 있는 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도보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만큼 마일리지로 환급해주는 교통카드입니다. 그렇다보니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매번 앱을 이용해야하는 불편함이 있었고 이동 거리 조건이 있어 편리성이 떨어지는 편이었습니다.

하지만 K패스는 이에 비해 별도 앱 설치가 필요 없고, 이동 거리와 상관없이 이용 횟수에 따라 환급이 가능하기 때문에 좀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K패스VS 알뜰교통카드

구분 k패스 알뜰교통카드
서비스 기간 2024녀 7월 시행 2024년 6월 폐지
이동거리 조건 없음 있음
월 적립 횟수 21회~60회 15회~60회
지원 방식 정률 정액
적립률(1회)
1,500원 기준
일반 300원(20%) 250원(17%)
청년 450원(30%) 350원(23%)
저소득 800원(53.3%) 700원(47%)

그럼 K패스가 도입되고 나면 알뜰교통카드는 버려야 할까요? 아닙니다. 알뜰교통카드 제도가 폐지되어도 해당 카드는 그대로 K패스로 이용할 수 있다고 하니 참고하세요.

2023년 8월 12일을 기점으로 서울시 시내버스의 기본요금이 300원 인상되었습니다. 이와 함께 다양한 등급과 정책에 따라 각종 버스 및 지하철 요금이 상향 조정되었으며, 특히 어린이와 청소년 요금에 대한 할인 정책이 변경되었습니다.

이러한 변화 속에서 Kpass는 더 많은 이용자들에게 혜택을 제공할 전망이며, 지속적인 업데이트로 대중교통 이용의 편의성을 높여 나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
•  내년부터 알뜰교통카드 폐지되고 ‘K-패스’ 도입…”최대 53% 적립” >
•  예산 부족에 교통비 할인 멈췄다…분통터진 ‘알뜰교통카드’ 왜 이래? >